유흥업소 등 소규모 연쇄감염 계속…인천 확진자 26명

인천유흥 스루

인천시는 26일 오후 6시~27일 오전 11시 사이 26명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27일 밝혔다.

인천유흥 드라이브스루

20대 ㄱ씨는 집단감염이 발생한 연수구 유흥업소 방문자의 접촉자다. 이 업소는 지난 20일 확진 판정을 받은 인천해양경찰서 소속 경찰관이 골재채취업체 관계자와 함께 지난 13일 방문한 곳이다. 이 업소와 관련해 369명이 검체 검사를 받아 ㄱ씨를 포함해 39명이 확진됐다. 39명 가운데 16명은 업소 종사자, 17명은 방문자, 나머지 6명은 확진자의 접촉자다. 검체 검사 결과 322명은 음성 판정을 받았고, 7명은 결과를 기다리는 중이다.지난 25일 확진된 고교생이 다녀간 남동구 한 스터디카페와 관련해 6명이 확진됐다. 노량진 임용고시 학원 수강생 확진자(30대 남성)가 다녀간 남동구 사우나와 관련해서도 2명이 추가돼 누적 확진자는 모두 41명이 됐다. 남동구 가족·지인 모임과 관련해 자가격리 중이던 1명이 추가로 확진되면서 관련 확진자는 모두 46명이 됐다. 이날 확진된 26명 중 2명은 감염경로가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인천시 감염병 전담 병상은 444병상 중 110병상을 사용해 가동률은 24.8%다. 생활치료센터는 정원 320명 중 206명이 입소해 가동률은 64.4%다. 시 관계자는 “인천지역 코로나19 확진자가 증가 추세를 보인다”며 “연말 소모임이나 회식 등을 자제해 달라”고 당부했다.

Author: clfdbgmd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