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거리두기 2단계 격상, 이번엔 무엇이 달라지나?

강남유흥 강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연일 300명을 웃돌자, 수도권의 ‘사회적 거리두기’가 오는 24일 0시부터 2단계로 격상된다. 지난 달 사회적 거리두기가 3단계에서 5단계로 개편된 이후, 처음으로 2단계 거리두기 조치가 내려진 것이다. 이로 인해 유흥시설의 영업이 중단되고 카페는 포장·배달만 허용되는 등 방역 고삐가 한층 강화된다. ‘개편된 거리두기 2단계’가 적용되면 우리 삶이 어떻게 바뀌게 되는지 정리해봤다. 2단계 격상 조치…배경은?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는 급속한 감염 확산 양상을 고려해 24일 0시부터 12월7일 자정까지 사회적 거리 두기를 수도권은 2단계, 호남권은 1.5단계로 격상한다고 22일 밝혔다. 박능후 중대본 1차장 겸 보건복지부 장관은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정례 브리핑에서 “단계 상향조치는 하루의 준비 기간을 거쳐 화요일 새벽 0시부터 2주간 적용되며 유행 상황을 평가하며 연장하거나 조정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상황의 심각성과 거리두기 상향 조정에 필요한 준비시간을 고려할 때 2~3일 내 충족될 단계 격상기준을 기다릴 이유는 없을 것”이라며 “열흘 정도 남은 수능을 생각한다면 열심히 입시를 준비한 우리 학생들을 위해 한시라도 빨리 감염확산을 억제할 필요성이 있다”고 말했다. 사회적 거리 두기는 총 5단계(1→1.5→2→2.5→3단계)로 생활방역(1단계), 지역 유행(1.5~2단계), 전국 유행(2.5~3단계) 등으로 구분한다. 수도권은 100명, 충청·호남·경북·경남권은 30명, 강원·제주권은 10명 등 권역별로 1주간 일평균 확진자 수를 기준으로 그 미만이면 1단계, 그 이상이면 1.5단계가 적용된다. 전국 유행 단계인 2.5단계는 전국 400~500명 이상, 3단계는 800~1000명 이상일 때다. 최근 1주(16~22일)간 국내 발생 하루평균 신규 확진자는 273.57명이다. 권역별로는 수도권 188.71명, 충청권 13.57명, 호남권 30.0명, 경북권 9.14명, 경남권 16.28명, 강원 15.43명, 제주 0.43명 등이다. 방역당국은 기초 감염 재생산지수(R0)가 1.5를 초과해 하루 확진자 수가 11월 말 400명, 12월 초 600명 이상에 달할 것으로 내다봤다. 기초 감염 재생산지수는 한 명의 감염자가 감염 가능 기간에 평균 몇 명을 감염시키는지 나타낸 수로, 1보다 크면 발병 규모가 기하급수적으로 증가한다 학교 수업 밀집도는 고등학교를 제외한 유치원과 초등학교, 중학교에서 3분의 1수준으로 줄어든다. 종교활동은 좌석 수 20% 내 인원으로 제한된다. 마스크 착용 의무화 범위도 중점 관리 시설 등에서 실내 전체로 확대된다. 또 실외 집회·시위장, 스포츠 경기장 등 야외에서도 감염 위험이 있는 곳에서는 마스크를 반드시 착용해야 한다. 지난 13일 마스크 의무화 계도기간이 끝난만큼, 마스크를 쓰지 않으면 과태료가 부과된다.

우선 중점관리시설 중 클럽, 헌팅포차 등 강남유흥시설 5종은 영업이 금지된다.

카페는 영업시간과 관계없이 포장ㆍ배달만 된다. 프랜차이즈형 음료전문점 외에 음료를 주로 파는 모든 카페가 대상이다.

음식점은 오후 9시까지만 매장영업을 할 수 있고 이후부터는 포장ㆍ배달만 가능하다.

국제항공편을 제외한 모든 교통수단에서 음식물은 먹어서는 안된다.

결혼식장과 장례식장 등 사람이 다수 모이는 일도 100명 미만으로 인원이 제한된다. 영화관, 공연장에서는 좌석 한 칸 띄우기와 함께 음식 섭취 금지 조치가 내려진다.

개편전 거리두기 2.5단계 시행 당시, 운영 금지 시설이었던 헬스장, 당구장, 스크린골프장 등 실내체육시설은 이번에는 이용 가능하다. 다만, 오후 9시 이후 운영이 중단되고, 음식 섭취 금지, 시설 면적 4㎡당 1명으로의 인원 제한 수칙이 유지된다.

PC방 역시 이번에는 운영이 가능하다. 다만 물이나 무알콜 음료를 제외한 음식 섭취가 금지되고 좌석을 한 칸씩 띄워 앉아야 한다.

Author: clfdbgmd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